메뉴 건너뛰기











LUNE 고독

작성자: LUNE 조회 수: 6037


평생을 싸워 온


이젠 지긋지긋한


망할 이 고독감



뼛속까지 스며드는 외로움



한없이 블랙에 가까운 우울함


밤의 이런 허무한 느낌



왠지


좋은 듯 괴로운


이런 혼자 있는 시간의 고독



49과 51사이를 끝없이 줄다리기하는


삶과 죽음의 유혹



어느 순간 +1이나 -1에 의해 끝나 버릴 것 같은


이길 듯 이길 수가 없는


질 듯 질 수도 없는


아직은 죽기엔 억울할 정도로만 불행한 나의 삶


좋을 것도 나쁠 것도 없는 미지근한 시간의 연속


매일이 같은 형태의 하루하루들



하지만




네가 이 세상에 있는 한,


나는 언제나

세상을 향해 억지로 웃는 얼굴을 할 마음의 준비가 되어 있다.


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공지 이 게시판의 특징에 관한 간단한 설명입니다 메리즈사운드트랙 2014-09-19 40911
10 LUNE 스위치 켜기 LUNE 2015-02-15 5803
9 LUNE 나눠 가지기 LUNE 2014-09-26 5983
8 LUNE 52 53 54 55% LUNE 2014-09-19 6136
» LUNE 고독 LUNE 2014-09-18 6037
6 LUNE EMPTY CASTLE #2 LUNE 2014-09-17 5995
5 LUNE 외로운 세상이다 LUNE 2014-09-08 6112
4 LUNE 때론 흐려진 거울을 젖은 눈으로 바라보자 LUNE 2014-09-04 6105
3 LUNE EMPTY CASTLE #1 LUNE 2014-08-28 6177
2 LUNE 억울하다 LUNE 2014-08-28 6162
1 LUNE 그러니까 말이지 LUNE 2014-08-28 6093